고려비엔피

검색하기

고객, 회사, 주주와 함께 더불어 발전하며 늘 새롭게 태어나는 기업이 되겠습니다.
  • 질병예방
  • 동물치료
  • 동물영양
  • 동물환경
  • 조달품목
  • 컨텐츠로이동

HOME 홍보센터 보도기사

보도기사

언론에 비춰진 고려비엔피의 모습입니다.

철원·양주서 살충제 계란 추가 검출‥계란 공급 25% 재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3184 작성일 : 17-08-16 15:32:57 확대 축소

농림축산식품부는 현재 진행 중인 전국 산란계 농가 전수조사 중간결과를 16일 발표했다. 20만수 이상 대규모 농가 47개소를 포함한 총 243개 농가의 산란계를 표본조사한 결과 2개 농가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농식품부는 부적합 농가가 생산한 계란에 대한 유통 판매 중단 조치에 돌입하는 한편, 적합판정을 받은 241개 농가의 계란공급을 오늘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평상시 유통되는 계란(일4,300만여 개)의 25%에 달하는 규모다.

한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6일 개최한 제2회 고위 당정청회의에서 살충제가 검출된 계란은 기준치 이하라도 전량 회수해 폐기하기로 합의했다.

박완주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모레(18일)까지 전국 모든 산란계 농가에 대한 검사를 마치고 문제가 된 달걀은 전량 회수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오전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계란은 유통과정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만큼 AI보다 쉽게 통제할 수 있다”며 당초 계획인 17일까지 전수조사를 마칠 것을 주문했다.

정부는 계란유통 금지로 인한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생산량이 많은 대규모 산란계 농장을 우선적으로 검사하는 한편, 적합 농장은 검사증명서를 발급한 후 계란 유통을 허용할 방침이다. 전국 산란계 농가 1,456호 중 휴업 등으로 계란이 없는 곳을 제외한 1,239개소가 조사 대상이다.

 

 

 

출처 : 2017년 8월 16일 데일리벳

http://www.dailyvet.co.kr/news/prevention-hygiene/82175

 

목록
다음게시물
▲ (주)고려비엔피, 예산소방서와 주택용 기초소방시설 기증
이전게시물
▼ 국내산 계란서도 살충제 성분 검출 ‘비상’